X세대 남편과 47년생 아빠의 결정적 차이

내 기억 속 아빠어릴적 기억 속의 아빠는 늘 바빴다. 아빠와 재미있게 놀았다거나 다정하게 대화를 주고 받았던 기억이 별로 없다. 초등학교 입학 전이었던 것 같다. 아빠 회사 야유회를 쫓아갔던 적이 있다.”너도 따라가도 된대!”회사 야유회에 나를 보내면서 엄마는 매우 즐거워했고, 아빠는 나를 조금 귀찮아했던 것 같…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