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직장인입니다, 3년째 점심을 먹지 않습니다

아침부터 처리할 일이 한가득했다. 긴 한숨을 내쉬고 보고서의 첫 줄을 작성하려는 순간, 사내 메신저 불이 깜박였다. ‘날이 참 좋네요. 형님. 오늘은 점심때 공원 산책 어떠신가요?”당연히 좋지. 정시에 바로 나가자고! ‘ 중년 아재의 부끄러움은 저만치 밀어놓고, 하트까지 보냈다. 회사 동기이지만, 나보다 두 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