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쏘기가 최고야!

2월은 겨울과 봄이 함께 있다. 겨울이 온 힘을 모아 마지막 위용을 떨치려 하나, 자연의 질서를 어쩌지는 못한다는 듯이 봄이 그 사이를 비집고 들어와 자신의 존재를 알린다. 지난 2주간의 날씨가 그러했다.입춘이 무색할 만큼의 추위가 있더니 입춘이다 싶을 만큼의 따뜻함이 그리고 며칠째 추위가 이어진다. 두껍게 얼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