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제 순서에 초짜 은행원을 만났습니다, 그런데요

고전 인문학자 고미숙님은 책 <나이듦 수업>에서 사람의 생을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나누었을 때, 50대는 봄, 여름이 지난 가을의 초입쯤 된다고 한다. 열정적으로 살아낸 봄과 여름을 뒤로 하고, 생로병사에 대한 통찰을 바탕으로 자신과 세상을 재탐색하고 지혜를 쌓아나가는 때라고 한다. 중년이란 이리도 멋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