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투 난 부동산 계약… ‘이것’이 준 놀라운 위로

재택 근무를 시작하기 전에 책을 빌려오겠다고 아침 일찍 도서관에 갔다가 헛걸음을 하고 돌아오는 길, 단지 안 공원에서 청설모를 만났다. 휠체어를 밀고 다닐 수 있도록 만들어둔 데크 난간에 앉아 멍을 때리고 있었다.’너는 숲멍을 하는구나. 나는 바느질멍을 하는데.’혼자 친밀감에 마스크 속에서 조용히 입꼬리가 올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