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격세지감을 느꼈습니다

결국… 걸려버렸다 초등학교 교사인 난 코로나19가 퍼지기 시작한 초창기부터 “절대 걸리면 안 된다”를 주문 외우듯 외우며 생활했다. 우리 집에 있는 아이들, 우리 반에 있는 아이들이 나에게 전염되는 것만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MBTI를 검사하면 고등학교 때부터 쭉 E형인 내가 외부 생활을 포기하며 집…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