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았다, 도롱뇽!

올해 3월은 유난히 추운 듯하다. 아직 겨울옷을 그대로 입고 생활한다. 봄이 조금 늦게 우리 곁에 오는 듯하다. 숲도 그런가 보다. 여느 때 같았으면 산개구리 울음소리가 한참 전에 들렸는데, 올해에는 아직 소식이 없다. ‘설마’ 하는 마음으로 수업 장소에 갔다. 진짜다! 매년 도롱뇽과 산개구리들이 알을 낳으러 들르는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