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러가 서울러가 되었는데… 여전히 힘드네요

아무런 특별함도 없는 내게 아주 가끔, 행복해지는 순간이 있다. 그 행복이란 것은 별거 없다. 어느 날 갑자기 주변의 공기가 따뜻하게 느껴지며 이정도면 살 만하겠다, 소소하게 행복하다고 생각이 드는 어느 날.그런 날은 꼭 두 가지 정도의 일이 일어난다. 출근 길 마을버스를 내려 큰 대로변의 중앙차선으로 가는 중에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