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님이 저에게 “베네핏이 있나요?” 물으신다면

“저, 혹시… 베네핏이 있나요?”TV 프로그램 ‘유퀴즈 온더블럭’에서 진행자 조세호가 출연자에게 하는 질문이다. 대기업 회사원이나 명품 관련 출연자가 나올 때마다 넌지시 물어보는데 하찮고 속물같은 발언이지만 실은 나도 궁금해서 귀를 쫑긋 세우게 된다.실제로 박지성은 맨유 시절 베네핏으로 시계, 커피머신, 고급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