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하기 안 힘들어?” 이런 말을 듣는 50대라면

학부모 총회 날이었다. 쏟아지는 여러 업무를 소화하기 위해 담당부서에서는 임의대로 적절히 일을 배분해서 선생님들을 배치했다. 협조를 당부한다는 말과 함께 날아온 업무 분장표를 열었다. 업무의 경중에 따라 나의 ‘운발’을 장난스럽게 예측하기도 하며.가볍게 넘길 수 있는 업무를 맡은 경우도 있지만 꽤 강도가 있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