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부럽지 않은 벚꽃길, 요즘은 여기가 뜹니다

학교에서 바깥바람을 쐴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 점심시간이다. 급식실을 나오면 제일 먼저 보이는 홍매화에 매번 시선을 빼앗긴다. 어제보다 조금 더, 날마다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식물의 생육이 놀랍다고 느끼는 요즘이다. 인간의 성장도 식물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다만 눈으로 담기 어려운 성장이 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