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키울 자격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반전이

3년 전 봄, 지인의 공간에 방문했다가 창가에서 눈부시게 빛나는 흰 튤립 화분을 보았다. 대화를 나누는 사이, 나도 모르게 눈길이 자꾸 갔다. 내 시선이 머문 곳을 흘끗 본 지인이 웃으며 겨우내 튤립 알뿌리를 직접 심어 핀 꽃이라고 했다. 집에 돌아오는 길, 튤립이 어른거려 검색해 보았지만 시기상 구근 판매는 끝난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