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에 내린 눈… 이렇게 반가울 수가

겨울이 시작되고 있다. 입동을 맞았을 때도 그리 겨울을 실감하지 못했다. 아직 그리 춥지 않았고, 마당 텃밭에도 작물들이 남아 자라고 있었다. 그러다 며칠 전 소설이 지났다. 소설은 말 그대로 작은 눈, 적은 눈이 온다는 절기로 첫눈이 올 때쯤과 맞먹는다.그런데 올해 정말로 소설에 아주 작은 눈이 내렸다. 차마 눈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