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동안 노는 선생님들? 틀렸습니다

학년말 업무가 휘몰아칠 때는 정말 입에서 단내가 났다. 동학년 선생님들과 눈이 마주칠 때면 “오늘은 뭐 제출이죠?”가 안부 인사였다. 그렇게 오래 해 온 일인데 왜 학년말 업무는 익숙해지지 않는 걸까? 서로 챙겨주던 동료 교사들이 없었다면 매일 나의 부족한 일머리에 좌절했을 터였다.그래도 올 것은 기어이 온다. 끝…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