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밥 푸는 며느리입니다, 제 1순위는요

결혼 16년 차. 이젠 명절이 두렵지 않다. 한때는 나도 명절을 전후로 극심한 스트레스와 예민함으로 괴로웠던 적이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것도 오랜 시간과 숙련된 경험치로 이젠 거뜬히 이겨낼 수 있는 내공을 갖게 됐다.두려움이 편안함으로 바뀔 수 있었던 건 피 터지는 투쟁이 아니라 적당한 타협과 이해였다. 자신의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