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바보 비용’ 7만 원 쓰는 삶, 그래도 괜찮습니다

정보를 나만의 맥락으로 해석할 때가 많다. 한번은 동료들과 제주도에 놀러 가서 한 카페에 찾아갔다. 가게에 주인은 없고 작은 칠판에 이렇게 쓰여 있었다. ‘나는 아마도 근처에 있을 거예요.’ 나 “아마도가 어디지?” (근처의 어떤 섬 이름일 거라고 생각함)일행들 “….” 이런 특성은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의미를 탐색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