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애들이 학교에 갔다, 엄마를 위한 혼밥 메뉴

방학이 끝나고 아이들이 학교에 갔다. 원격수업이 아닌 진짜 등교 말이다. 아직 코로나 확진자는 폭증 중이었지만, 개학날에 맞추어 아이들이 학교에 가니 좋았다. 물론 걱정 반 기쁨 반, 그렇게 반반의 마음이었지만.그 반반의 마음으로 간만에 대청소를 했다. 아무도 없는 집에서 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청소를 하는 것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