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을 때가 됐나 봐” 하면서 로또를 사는 엄마

우리나라 3대 거짓말 중 하나는 노인이 “죽고 싶다”라고 하는 말이다. 80이 넘은 우리 엄마는 죽고 싶다는 말을 하신 적이 없다. 내 기억으로는 그렇다. 대신 자주 하는 비슷한 말이 있다. 내가 죽을 때가 됐나 봐.”내가 죽을 때가 됐는지 자꾸 식은 땀이 나.””내가 죽을 때가 됐는지 입맛이 뚝 떨어져.””죽을 때가 됐는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