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곳을 향하는 사제의 마음

매년 연말이면 참여연대에 달력이나, 수도원에서 빚은 포도주 등을 보내주시던 양두승 회원은 올해 1월 사제 서품을 받은 새내기 천주교 신부님이다. 민생희망본부 자원활동으로 처음 참여연대와 인연을 맺은 신부님은 오랜 시간 힘든 수련 과정에서도 어떻게 참여연대의 문을 두드렸을까?미카엘 신부님을 만나기 위해 인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