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봄은 아인슈페너로 시작됩니다

나는 단 맛을 싫어한다. 케이크, 빵, 사탕, 초콜릿, 과자… 웬만해선 단 음식이 당기지 않는다. 커피도 아메리카노만 마신다. 라테, 카푸치노, 프라푸치노는 영 내 취향은 아니다. 음료도 아무 맛 첨가되지 않은 탄산수를 좋아한다. 어디 입맛뿐이겠는가. 인생 자체가 달달함과는 거리가 멀다. ‘오~빠야~’ 같은 달달한 경…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