깻잎도 아니고… 생선 살을 발라주는 남편의 여사친

남편 : “동생이 그러는데, 내 사주에 ‘문밖에 여자’가 있다는데?”나 : “뭐라고? 여자, 누구?”남편 : “그야 나도 모르지. 처신 잘하라고 당부하더라고.”나 : “잠깐만, 혹시 그 선배 아니야?”명리를 공부하는 큰 시누에게 얼마 전에 들은 이야기를 전하며 남편은 배시시 웃음을 흘린다. 50대에도 여전히 인기가 있나 싶어 기…

기사 더보기